김밥에 맥주를 좋아하던 그녀